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25 토 06:27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히든싱어5' 슈퍼 디바 에일리, "무대서 긴장NO" 타고난 무대체질 인증데뷔곡 ‘헤븐’, 휘성이 군입대 이틀 전 만들어”
<사진 = 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쳐>

5일 JTBC ‘히든싱어5’에 대체 불가 가창력을 자랑하는 슈퍼 디바 에일리가 원조가수로 출연했다.

이날 에일리는 “무대에서 한 번도 떨어본 적 없다”며 "긴장하는 것보다 오히려 무대에 빨리 서서 즐기고 싶은 마음이 항상 컸던 것 같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데뷔 무대 때도 한 팀 끝나면 가서 순서를 다시 확인하고, 언제 올라가나 안절부절못했다"며 "빨리 무대에 서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1라운드에선 그녀의 데뷔곡 ‘헤븐’으로 대결을 펼쳤다. 에일리를 따라하는 모창능력자들의 엄청난 실력에 현장에선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일리는 데뷔곡인 ‘헤븐’을 “2012년에 휘성 오빠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해줬던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함께 출연한 휘성은 “제가 군입대 하기 이틀 딱 남겨놓고 만든 노래였다. 이틀 전에 써서 바로 편곡을 하고, 군대 가기 바로 전날 녹음을 하고 군대를 갔다”며 '헤븐'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