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19 일 17:29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지현우♥이시영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 화안도 로맨스
<사진= MBC>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 이시영이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동을 걸었다. 화안도의 만남으로 이시영을 향한 지현우의 편견이 조금씩 벗겨지기 시작했고, 그만큼 서로를 향한 거리가 한 뼘 가까워졌다.  

7일 방송된 MBC 월화극 '사생결단 로맨스' 11, 12회에는 각자 다른 고민을 안고 찾아간 화안도에서 마주친 지현우(한승주), 이시영(주인아)의 모습과 이후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시영은 호기롭게 개인병원 호르마오를 개원했지만, 병원을 찾는 사람이 없고, 생각처럼 풀리지 않은 상황에 깊은 고민에 빠졌다. 김진엽(차재환)은 힘들어하는 이시영에게 자신이 존경하는 의사가 있는 화안도를 소개했고, 곧바로 화안도로 향했다.

같은 시간 화안도로 향한 사람이 있었다. 바로 지현우였다. 지현우는 동영상 파문과 수술실패로 얻게 된 트라우마로 다른 병원으로 이직조차 어려워지면서, 복잡한 마음을 추스르기 위해 화안도로 향했다. 

화안도는 지현우의 부모님 계시는 곳이었고, 김진엽이 존경하는 의사는 지현우의 아버지였다.

지현우 아버지는 과거 다린병원 원장 전노민(차정태)의 유일한 라이벌이자, '전설의 외과의'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던 의사였다.

하지만 불의의 사고로 팔에 부상을 입은 뒤 수술을 할 수 없게 되면서 화안도로 내려왔다. 

앞으로 전개될 두 사람의 로맨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