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25 토 06:27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인질극 영화 ‘협상’ 손예진X현빈, 동갑내기 배우의 변신은?이종석 감독, 손예진, 현빈 “1순위 캐스팅 성공“
<사진= 영화 '협상'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석 연휴에 개봉 예정인 ‘협상’은 태국을 배경으로 한 최악의 인질극을 다뤘다.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을 설득해야하는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의 극적인 협상을 다룬 영화다.

영화 ‘협상’에서 현빈은 생애 첫 악역을 연기한다. 손예진 역시 처음으로 경찰이자 협상가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배우 손예진과 현빈, 이종석 감독이 나란히 참석,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추석 극장가를 공략하고 나섰다.

이 영화는 두 배우가 카메라 모니터를 통해서 연기하는 이원생중계 방식으로 촬영해 화재다. 손예진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이 진행되다 보니 미묘하게 변화를 줘야했다.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회상했다. 현빈에 대해서는 “동갑이면서 데뷔시기도 비슷한 동질의식 덕분에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췄음에도 잘 맞았다”고 말했다.

현빈은 “손예진은 눈빛으로도 많은 이야기를 하는 배우다. 긴장감과 섬세함이 모니터를 보고 있는 것 같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좋았다”고 설명했다. 또 “뻔한 악역의 전형성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그 방법을 찾아가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며 악역 변신에 공을 들였음을 털어놨다.

한편 이종석 감독은 "처음부터 손예진과 현빈이라는 배우를 머리에 넣고 시나리오를 썼다"며 “손예진, 현빈 모두가 1순위 배우였고 둘 모두를 캐스팅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영화 '협상'은 한국영화 최초로 심도 있는 협상을 소재로 한 범죄 오락영화로 협상가와 인질범의 실시간 밀당을 제한된 공간과 시간 속에 오롯이 담아냈다.

손예진은 “추석에 많은 영화들이 개봉하는데 다 사극이다. ‘협상’은 유일한 범죄오락영화다. 두 시간 동안 시계 볼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현빈도 “이번 추석은 길다. 이 영화 저 영화 다 보셨으면 좋겠다. 한국영화가 다 잘 되고 ‘협상’이 1등 했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전했다.

‘협상’은 9월 추석에 개봉한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