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19 일 17:29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청불 영화 '상류사회' 개봉, 촌철살인 명대사 재미… "있는 놈이 밥값 내는 거 봤어?"
상류사회 한장면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가 29일 개봉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번 영화는 영화 '하녀' '돈의 맛' '내부자들'의 계보를 이어 한층 더 파격적인 대한민국 상류층의 이야기를 다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가진 자로 대표되는 두 인물인 미래 그룹 회장 한용석(윤제문)과 우아하고 교만한 미술관 관장 이화란(라미란)은 자신의 필요와 이익을 위해서라면 상상 이상의 '갑질'을 서슴지 않는 모순을 보여준다.

또한 미래 그룹과 미술관을 둘러싼 가진 자들의 이중성이 드러나는 대목이 신선한 충격을 선사할 것이다.
 
박해일과 수애를 비롯해 윤제문 라미란 이진욱 김강우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집합해 눈길을 끈다. 

박해일은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 역을 맡아 인간적인 면과 야심가적 기질을 동시에 지닌 변화무쌍한 모습을 선보인다.

수애는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을 통해 욕망 가득한 모습을 선보인다.

여기에 돈과 예술을 탐닉하는 재벌 한용석 역의 윤제문과 우아하고 교만한 미술관 관장 이화련 역의 라미란은 이미 상류사회에 속한 인물들의 안하무인적 태도를 보여주며 이중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또한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신지호 역의 이진욱, 비열한 사업가 백광현 역의 김강우까지 얽히고설키며 극에 긴장을 더한다.  

영화 속 촌철살인 명대사들은 보는 재미를 더한다. "있는 놈이 밥값 내는 거 봤어?" "가진 돈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어" 등의 대사들이 이목을 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