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25 토 06:27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선미 '동생바보' 등극…"돈 버는 이유, 동생 원하는 것 다 사주고파"
방송화면 캡쳐

가수 선미가 신곡 '사이렌'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동생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이목이 쏠리고 있다.

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 게스트로 출연한 선미는 "나와 2살, 4살 터울로 남동생이 두 명 있다. 그런데 동생들이 지방에 살다 보니 자주 못 본다"라며 "행사 때 동생이 찾아온 적이 있는데, 따로 만날 시간이 없어 관객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무대 위로 부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선미는 "세상에서 동생들이 제일 좋다"라며 "구김 없이 잘 컸다"라고 흐뭇해했다.

이후 선미와의 영상통화에서 막내동생은 선미에 대해 "완벽한 누나다. 동생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준다"라고 말했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보통 남매끼리 별로 안 친하지 않나"라며, 이런 삼남매의 모습에 놀라워했다. 이에 선미는 "그냥 동생들이 너무 소중하다"라고 밝혔다.

선미는 "예전에 인터뷰에서도 말했었는데 돈 벌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동생들한테 원하는 걸 사주는 거다. 매달 용돈을 보내주기도 한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