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21 화 11:06
HOME 연예/이슈
그룹 트와이스, 때아닌 '性 리스트' 루머에 몸살…오픈 카톡 내 영상 공유 요청 빈번
(사진: 카카오톡 오픈채팅)

그룹 트와이스와 배우 이청아가 무분별하게 번진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2일 가수 정준영의 비동의 성관계 불법 촬영물 및 유포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 및 증거가 보도된 가운데 그의 피해자 중 한 명이 아이돌 그룹 멤버라는 루머가 번져 논란을 빚었다. 해당 리스트에서 언급된 인물들은 모두 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정 씨의 루머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은 배우 이청아와 그룹 트와이스의 한 멤버로 양 측 모두 루머가 퍼진 직후 공식 입장을 통해 악성 루머 유포자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들의 엄중 처벌 소식에도 불구, 일부 누리꾼들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 익명 기능을 이용해 정준영 관련 동영상 및 리스트를 공유해달라고 요청해 공분을 자아냈다.

이에 일각에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고자 페이크 오픈 채팅방을 개설해 영상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하는 이들을 직접 신고하며 자정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악성 루머 유포자는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처벌이 가능하며 '몰카' 영상 공유 및 유포자 역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해당, 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