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구속, 연예인 친구가 권유 "투약 멈추겠다 했지만…거듭된 강요 있어"
상태바
황하나 구속, 연예인 친구가 권유 "투약 멈추겠다 했지만…거듭된 강요 있어"
  • 연예/이슈팀
  • 승인 2019.04.07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뉴스 캡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를 향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수원지법은 6일 진행된 황하나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황씨에 구속 영장을 발부, 도망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씨는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됐으며 이후 경찰 조사에서 혐의 중 일부를 시인해 세간의 거센 비난 여론을 마주했다.

결국 구속된 황씨와 관련, 6일 SBS는 단독 보도를 통해 황씨가 자신의 필로폰 투약이 연예인의 권유가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혀 큰 충격을 자아냈다.

이날 보도를 통해 2015년 필로폰을 투약한 황씨가 이후 이를 멈췄지만 지난해 친분이 있던 연예인 ㄱ씨의 권유로 다시 손을 댄 사실이 알려진 바. 황씨는 자신은 투약을 멈추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지만 ㄱ씨의 거듭된 요구로 멈추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황씨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한 것과 달리 유통 및 판매 등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

이날 전해진 충격적인 소식에 누리꾼들은 황씨에게 마약을 강요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연예인의 정체에 추측을 이어나가며 추후 황씨가 다른 사람들의 혐의까지 밝혀낼 것인지 궁금증을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