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04:40 (화)
경기도, 중국 상하이 '2019 K-뷰티엑스포'서 96억 수출길 열고‘금의환향’
상태바
경기도, 중국 상하이 '2019 K-뷰티엑스포'서 96억 수출길 열고‘금의환향’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05.14 0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상담 1025건, 상담액 96억원, 현장계약액 30억원 실적 달성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김아현 기자] 대한민국 최정상급 뷰티 분야 기업들이 중국의 경제 심장 상하이에서 96억원 규모의 수출길을 개척하고 금의환향했다.

경기도는 지난 6~9일 중국 상하이 ‘국립전시컨벤션센터(NECC)’에서 ‘2019 K-뷰티 엑스포 상하이(K-BEAUTY EXPO SHANGHAI)’를 개최, 수출 상담액 96억원, 현장계약 30억원의 성과를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All About K-Beauty'의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경기도 뷰티기업 32개사 52부스를 포함한 국내 기업 63개사 86부스가 참여해 화장품, 에스테틱, 헤어, 바디케어, 네일 분야 등 모든 K-뷰티의 품목들을 50만 참관객을 포함한 중국대륙에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특히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 2200개사가 참여하는 중화권 최대미용 박람회인 ‘상하이국제미용전(CIBE)’과 연계·개최해 시너지 효과를 높였다.
 
도는 코트라 상하이 무역관과 협업해 출국 전 잠재 바이어 리스트 제공은 물론, 행사 개막 전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화장품 시장동향 안내 간담회를 진행해 성공적인 중국 시장 판로개척을 도왔다.
 
또 지난해 7월부로 중국 정부가 관세를 인하하고, 화장품 해외 직구 관련 수입심사 및 등록 절차를 완화한 점을 감안,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淘宝, Taobao)의 파워셀러 200개사 400여명을 초청해 수출상담회를 열어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원했다.

여기에다 중국 실시간 방송 플랫폼(이즈보, 화지아오 등)에 약 1억5000만명의 시청자를 보유한 왕홍(网红)을 모든 참여기업의 부스에 투입, 현지 생방송을 통해 중국 전역으로의 홍보효과를 높였다.

도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만족도 및 재참가 희망율이 90%에 달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뷰티 강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 K-뷰티엑스포는 오는 7월11일부터 13일까지 태국 방콕 BITEC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