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역 최초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출범
상태바
경기도, 광역 최초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출범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9.07.31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인력 120명 양성...공정 유통 질서 확립 및 일자리 창출 ‘1석2조’
30일 경기도친환경유통센터에서 가진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감시원 발대식'에서 감시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30일 경기도친환경유통센터에서 가진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감시원 발대식'에서 직무교육을 마친 감시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도는 도민들의 먹거리 투명성 확보를 위한 공정한 유통거래질서 확립과 공공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감시원 120명을 선발하고 30일 경기도친환경유통센터에서 발대식과 함께 직무교육을 했다.

도내 25개 시군에서 활동하게 될 원산지표시 감시원은 오는 12월말까지 6개월간 농축수산물 판매점 및 음식점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에 관한 홍보.계도 활동과 위반사항의 감시.신고 등의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들에게는 1일 최대 5만원의 활동비가 지원된다.

이를 위해 도는 앞서 감시원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1억8000만원(도비 30%, 시‧군비 70%)을 경기도의회와 긴밀히 협의해 제1회 추경예산에 확보했다.

도는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과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원산지표시 감시원 운영’과 더불어 ‘도.시군 합동점검 확대’, ‘원산지 홍보 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발대식에 이어 진행된 직무교육은 국립농산물 및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의 전문강사를 초빙, 원산지에 대한 전문지식과 원활한 민원 응대요령 등의 강의로 진행됐다.

이해원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원산지 표시제도 정착이 한층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정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원산지표시 관리강화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