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협약식 개최
상태바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협약식 개최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0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기관 협업해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과기부 3년간 최대 125억원 지원
경기도가 본격적인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본격적인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는 2일 경기도청에서 10개 전문기관과 함께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인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중 하나로 선정된 경기도와 10개 전문기관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되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데이터경제 발전을 선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구축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은 도 역점사업 중 하나인 지역화폐 데이터를 활용,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매출을 늘리고 복지를 최적화 하는 등 다양한 정책효과가 기대된다. 

도는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1조 3천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관련 데이터를 포함해 기업체 정보, 일자리 데이터 등 공공과 민간의 104종 500억건의 데이터 분석과 공개를 통해 지역의 생산, 소비, 일자리가 어떻게 발생되고 소비되는지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관은 경기도를 비롯 (주)아임클라우드, 네이버비즈니스 플랫폼(주), 코나아이(주),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일자리재단 등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경기지역화폐는 지금 추세로 가면 지역화폐 발행액이 당초 계획보다 확대될 것”이라며 “목표는 최하 1조원에서 2조원 정도가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상공인 보호와 서민 경제 지원 등 지역화폐 효과가 좀 더 효율적으로 발휘되는데 데이터들이 유용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