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돈 의왕시장,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발표
상태바
김상돈 의왕시장,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발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8.0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피해기업 지원대책 마련, 일본제품 불매 운동 독려
김상돈 의왕시장(가운데)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일본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의왕시)
김상돈 의왕시장(가운데)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일본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의왕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반발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의왕시도 나섰다. 

시는 5일 김상돈 시장이 시청 입구에서 일본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제풀 불매운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는 삼권분립에 따른 우리나라 사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비상식적이고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다. 이는 명백한 경제침략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 있는 자세로 과거사를 사과하고 일본 기업은 피해자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시는 앞으로 행정 물품 및 공사와 관련해 일본산 제품의 사용을 억제하기로 했다. 또 일본여행 자제 및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을 신속히 파악해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의왕시 내 전통시장과 상공인들도 일본산 제품 판매 중지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상돈 시장은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우리나라 경제가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시민과 공직자가 한뜻으로 힘을 모아 굳건히 대처해 나가자”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