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무(無)장애 친화도시 조성한다
상태바
수원시, 무(無)장애 친화도시 조성한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8.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3 중장기 기본계획 발표
시민이 안전하고 평등한 도시로
장애인 불편 없는 무장애존 신설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사진=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안전하게 살아가는 ‘무장애 친화도시’를 조성한다.

시는 8일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년)을 발표했다. 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용역을 맡았다.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평등한 사회참여의 기회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하는 중장기 기본계획은 ▲편의시설 장애 ▲교통·이동 장애 ▲의사소통·장애 ▲차별인식 장애 ▲제도 개선 등 5개 영역 28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발표한 지역별 장애인 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수원시에 거주하는 장애인은 4만 2,393명이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조례는 무장애도시의 목적, 정의, 적용범위, 기본계획 수립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또 무장애 도시 조성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전반적인 사항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맡긴다.

장애인·비장애인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하는 무장애 존(zone)도 지정해 조성한다. 공공기관 주변 공간 등을 선정해 장애인이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보행로, 출입구 등 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각장애인 정보접근권 향상을 위한 정보화 교육 ▲대체의사소통 도구 개발·보급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 관리시스템 구축·확대 ▲수동·전동 휠체어 긴급 출동 수리 서비스 등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은 “모든 시민이 불편 없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신체·정신적 장애가 살아가는데 어려움이 되지 않도록 정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