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학생들도 일본 과거사 사과, 불매운동 참여해야"
상태바
경기도민, "학생들도 일본 과거사 사과, 불매운동 참여해야"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1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여론조사...‘학교 자율성 필요’에는 80.6% 찬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에 대해 경기도민의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경기도교육청)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에 대해 경기도민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경기도교육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도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하는 것에 대해 10명 중 7명(79.9%)이 찬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에 대해선 도민의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 10명중 8명(80.6%)이 찬성했으며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선 81.1%가 찬성했다.

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 생활인권규정, 학교민주주의 지수 등을 통해 민주적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학교민주주의 개선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54.1%가 개선됐다고 응답했다. 

한편 교사에게 폭행과 상해를 입힌 학생,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생에게 강제 전학 및 퇴학처분을 내리고 폭력으로 교사가 피해를 입은 경우 학부모에게 치료를 청구할 수 있는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교원지원법)’입법에 대해 90.3%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주영 도교육청 대변인은 “경기도교육청은 우리의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학생중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도내 19세 이상 성인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 응답률은 7.4%이다. 여론조사기관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서 조사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