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수원시 폭염대응 점검
상태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수원시 폭염대응 점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8.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매탄시장 쿨링포그 등 살펴봐
환경부, 시에 폭염대응물품 전달
조명래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염태영 시장(오른쪽 세번째)과 구 매탄시장 쿨링포그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수원시)
조명래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염태영 시장(오른쪽 세번째)과 구 매탄시장 쿨링포그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6일 수원시의 폭염대응을 점검했다. 

조명래 장관, 염태영 시장은 구 매탄시장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가진 후 쿨링포그 시설을 살펴봤다. 안상근 구 매탄시장 상인회 회장, 이은회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가 함께했다. 

조명래 장관은 간담회에서 “폭염에 취약한 분들이 여름철에 어떻게 지내고 계신지, 시는 어떻게 대응을 하는지 확인하러 왔다”며 “환경부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쿨링포그를 살핀 조 장관이 상인들에게 효과를 묻자 “한결 시원하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쿨링포그는 수도관과 특수 노즐을 활용해 정수된 물을 빗방울의 1,000만 분의 1 정도 크기로 분사하는 물안개 분사 시스템이다. 분사된 물이 온도를 3~5도 낮추고 공기를 깨끗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시는 지난해 6월 구 매탄시장에 설치했다.

조명래 장관은 “쿨링포그에 대한 상인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 같다”며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고 디자인도 좋다”고 평가했다.

염태영 시장은 “개방된 공간에 있는 전통시장은 폭염이 지속되면 손님이 줄어든다. 우리 시는 쿨링포그, 쿨링로드, 그린커튼 사업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폭염 대응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려면 중앙·지방정부는 물론 시민 사회가 함께해야 한다. 근본적인 대책은 기후변화를 막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과 염 시장은 구 매탄시장 근처 홀몸어르신 가정과 가마니골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만났다. 조명래 장관은 “더울 때는 되도록 휴식을 취하시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폭염 대응 요령을 잘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조명래 장관은 수원월드컵경기장 앞 도로 빗물노면살수시스템(쿨링로드)과 빗물공급기 가동 현장도 방문해 담당자에게 가동효과와 설치비용, 관리비 등을 물었다. 빗물노면살수시스템은 모아놓은 빗물을 도로에 뿌려 온도를 낮추고 미세먼지를 줄이는 시설이다.

한편 환경부는 쿨매트, 양산, 부채 등 폭염대응물품 100세트를 시에 지원했다.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후원했다. 시는 폭염취약 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