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A아파트 외벽 균열로 주민 대피
상태바
수원시 A아파트 외벽 균열로 주민 대피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8.1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기구조물, 본 건물과 18cm 벌어져
시, 19일 오전 정밀안전점검 실시
외벽에 균열이 난 권선구 A아파트. (사진=수원시)
외벽에 균열이 난 권선구 A아파트.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 권선구 A단지 아파트가 외벽에 설치된 환기구조물로 인해 균열이 발생했다. 시는 환기구조물 붕괴 우려는 있지만 본 건물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 아파트는 18일 오후 7층~15층 구간 본 건물과 외벽의 환기구조물 사이가 18cm 가량 벌어졌다. 

균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시 재난상황실에 접수됐다. 신고 후 30분 뒤 시 안전교통국, 경찰, 소방안전센터 관계자가 현장으로 급파됐다. 구조물 탈착이 발생한 1~2호 라인 거주 주민 92명 전원은 인근 경로당, 교회 등으로 대피했다.

안전기술사와 시 관계자가 육안으로 비상점검을 한 결과 환기구조물의 붕괴가 우려되지만 본 건물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시는 19일 오전 10시 토목·건축 전문가, 건축물 안전진단업체가 참여하는 정밀안전점검을 거쳐 해당 시설물의 보강 또는 철거를 결정할 계획이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현장에 도착해 “건축물을 철저히 점검하고 긴급대응·주민지원체계를 구축해 주민 불안을 해소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아파트관리사무소에 현장통합지원본부 설치 후 직원들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