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일본 벼 품종 대체...국산 종자 '확대' 보급
상태바
도, 일본 벼 품종 대체...국산 종자 '확대' 보급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보급종자에서 일본계 품종 공급 단계적 축소
경기도가 도내 생산 쌀의 63%를 차지하는 일본계 벼 품종을 국내 개발 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한 작업을 추진한다.(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도내 생산 쌀의 63%를 차지하는 일본계 벼 품종을 국내 개발 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한 작업을 추진한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 생산 쌀의 63%를 차지하는 일본계 벼 품종을 국내 개발 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해 다양한 보급 방안이 추진된다.

먼저 올해부터 수매를 통해 농가에 보급하는 정부 보급종자에서 일본계 품종인 추청과 고시히카리를 전년 대비 70톤 축소, 국산 품종인 삼광과 맛드림으로 확대해 공급한다.

또 다수확 품종으로 분류돼 정부 보급종에 선정되지 못하고 있는 도 개발 품종인 참드림 종자의 공급 확대를 위해 종자관리소의 재배지에서 직접 50톤의 종자를 생산해 공급하고 차츰 그 규모를 늘려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민간이 개발해 지역특화품종으로 재배가 확대되고 있는 품종에 대해 종자의 건조, 이물질 제거, 포장 등 정선을 대행할 예정이다. 정선은 벼를 종자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이물질을 걸러내는 작업이다.

김응본 대표(향미나라)는 “종자 생산에 있어 정선과정이 매우 중요한 과정이나 비용이 많이 들어 민간에서는 정선시설을 갖출 수 없는데 경기도가 이를 해결해줬다”며 “민간 벼 종자 개발에 활력을 줌으로써 일본계 품종을 국산으로 대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하루빨리 경기미의 품종을 국내 개발 종자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모든 시설과 인력을 활용하여 작지만 구체적인 방법들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2023년까지 국내에서 일본계 벼 품종 종자의 정부보급을 완전 중단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