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에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연기
상태바
태풍 북상에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연기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19일로 연기...웅산, BMK 등 기존 출연진 대부분 참여
2019 수원 재즈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2019 수원 재즈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수원문화재단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당초 6일과 7일 열릴 예정인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오는 18일과 19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태풍 북상으로 한반도 대부분이 주말동안(6~7일)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되자 부득이하게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행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14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서 시작된 수원재즈페스티벌은, 올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블랙&소울 뮤직의 국모 BMK 등 국내외 유수의 재즈 뮤지션들이 참여해 또 한 번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기존에 출연하기로 했던 출연진들이 최대한 출연할 수 있는 날짜로 공연일정을 변경했고,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사랑하고 기다렸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공연 문의는 전화(031-250-5300)로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