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50만 대도시, 자치분권 위해 힘 합치자”
상태바
염태영 시장, “50만 대도시, 자치분권 위해 힘 합치자”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9.0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정기회의 참석
“중앙정부와 동반자적 관계 형성해야”
염태영(오른쪽 5번째) 시장이 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에 참석했다.(사진=수원시)
염태영(오른쪽 5번째) 시장이 4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에 참석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들이 실질적인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서로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염태영 시장은 4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선 7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회장 최대호 안양시장) 제5차 정기회의서 “자치분권, 지역 다양성에 걸맞은 특례제도 제정, 사무·재정 권한 확대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도시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 중앙정부와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해 우리나라 지방자치를 이끌어나가자”고 말했다.

민선 7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는 수원시를 비롯해 안양·고양·창원·용인·성남·부천·청주·화성·남양주·안산·전주·천안·김해·포항시 등 인구 50만 이상 15개 대도시 협의체다. 지난 4월 인구 50만 명을 돌파한 평택시는 예비회원이다.

5차 정기회의는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에 관한 연구 용역’ 착수보고, 건의 안건 논의로 진행됐다.

안건은 ▲발달장애인지원센터 설치 관련 법률개정 건의 등 6건이다. 모두 원안 가결한 협의회는 중앙부처 등에 건의할 예정이다. 

회의엔 염태영 시장, 최대호 안양시장을 비롯한 8개 도시 시장과 2개 도시 부시장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