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추석 연휴 내내 종합상황반 운영
상태바
수원시, 추석 연휴 내내 종합상황반 운영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9.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등 25개 분야 상황근무대책반 가동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오는 12일부터 15일 추석 연휴를 대비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상황반도 운영한다.

시는 청소·재난·대중교통·교통정보·의료 등 25개로 구성된 상황근무대책반이 연휴 기간 비상 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황근무대책반은 1일 53명의 근무자로 편성된다. 24시간 재난안전상황실도 운영한다. 

‘교통종합대책 상황반’을 연휴 내내 운영해 귀성‧귀경길을 돕는다. 수원역에서 수원시 연화장 방면으로 운행하는 22번 시내버스는 12~15일 배차 간격을 90분에서 30분으로 줄인다. 추석 당일인 13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화장, 동부차고지, 광교호수공원 행복한들 주차장을 오가는 무료셔틀버스를 운행한다. 

4개 구 보건소는 응급환자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한다. 24시간 응급의료기관 6개소, 비상진료병원 60개소, ‘휴일 지킴이 약국’ 103개소가 운영된다. 날짜별 운영 병원·약국 현황은 응급의료정보센터(www.1339.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외계층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사회복지시설(64개소)과 기초생활보장수급자 가정(4,900여 세대)에 쌀·상품권·생활용품 등 위문품을 전달하고, 시 6급 이상 공무원 중 희망자는 홀몸 어르신과 저소득층 결연 가구를 방문한다. 노숙인 무료급식소는 12~15일 수원역 정 나눔터, 꿈터(노숙인 임시보호소) 등에서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