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태풍 '링링' 피해 최소화에 주력
상태바
경기농협, 태풍 '링링' 피해 최소화에 주력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9.09.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창현 본부장, 안성 과수농가 찾아 상황 파악
경기농협 남창현(가운데) 본부장이 5일 안성 과수농가를 찾아 태풍 '링링'의 피해예방 상황을 경청하고 있다.(사진=경기농협)
경기농협 남창현(가운데) 본부장이 5일 안성 과수농가를 찾아 태풍 '링링'의 피해예방 상황을 경청하고 있다.(사진=경기농협)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본부장 남창현)는 북상중인 태풍 ‘링링’이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농업인의 안전과 수확기 농작물에 대한 대응요령을 SMS로 전파하고 피해예방을 위해 농업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안성시 과수농가와 벼 재배 농가를 찾은 농협 관계자는 농작물 조기 수확, 배수로 정비, 철선지주 파악 등 태풍 대비 농작물 관리요령을 점검했다. 또 농업인 안전을 위해 태풍이 내륙을 지나가는 6일부터 8일 사이 농작업 및 외출을 자제하고 기상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안전한 실내장소에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시·군지부장 긴급 화상회의를 주관한 남창현 본부장은"이번 태풍은 지난 2010년 많은 피해가 발생했던 ‘곤파스’와 같이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중형급 태풍으로 낙과, 벼 쓰러짐, 농경지 침수, 축사 및 시설하우스 붕괴 등이 예상되는 만큼 대응요령 전파와 철저한 점검을 통해 수확기를 앞둔 농촌지역에 태풍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국 계통사무소에 재해대책상황실을 비상 운영하고, 침수피해 발생지역 양수기 지원, 영양제·살균제·생육촉진제 할인 공급, 농업인행복콜센터를 통한 현장지원단 운영, 피해농업인 금융지원 및 재해보험금 신속 지급 등 태풍 피해 농업인 지원을 위해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