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태풍 피해 복구 현장 점검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태풍 피해 복구 현장 점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9.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전통시장 등 시내 곳곳 방문
시 공무원·자원봉사자 등 격려
염태영(가운데) 수원시장이 피해 현장을 가리키고 있다.(사진=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태풍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8일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가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건물 옥상 구조물이 바람에 날려 주택을 덮친 장안구의 한 전통시장, 가림막이 찢긴 재개발 공사 현장 등 피해 지역을 찾아 복구 작업에 참여한 공직자와 봉사자를 격려했다.

염태영 시장은 “피해 현장 시민의 표정은 무거웠지만 가는 거리마다 깔끔히 정비됐다”고 칭찬했다.

이어 “도시 곳곳의 피해를 실시간으로 제보한 시민 여러분, 재해 현장에서 시민안전을 위해 애쓴 모든 분, 새벽부터 골목골목을 누빈 환경관리원, 자원봉사자, 구·동 직원 등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태풍 ‘링링’으로 인한 수원시 인명피해는 없다. 수목 전도(顚倒), 물건 낙하·탈락 등 크고 작은 사고 137건이 발생했지만 현재 대부분 복구했다.

시 공무원들과 자원 봉사자들은 8일 오전 거리 대청소를 실시해 길가에 떨어진 나뭇가지를 비롯한 쓰레기를 치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