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수출규제 대응예산’ 도의회 본회의 만장일치 통과
상태바
‘일본수출규제 대응예산’ 도의회 본회의 만장일치 통과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화 등 생태계구축 탄력
이재명 지사 “산업계 중소기업에 든든한 지원 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가 일본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326억여원 규모의 ‘2019 제3회 추가경정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이 10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의 경제 침공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명 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한층 구체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산업계의 타격이 우려되던 지난 8월 초 도의회가 민첩하게 긴급 제안해준 덕에 의회와 집행부가 한마음으로 추경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이번 추경예산은 수출규제 여파가 미친 산업계, 특히 중소기업에 든든한 지원이 될 것”이라며 “관련 예산이 차질없이 투명하게 집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태풍 피해와 관련해서도 이 지사는 “경기도를 강타한 태풍으로 안타까운 인명 피해와 더불어 농작물과 시설물 등에 피해가 있었고, 한가위 특수를 기대하던 지역상권도 타격을 입었다”며 “신속한 피해 복구를 통해 도민들의 우려를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의결된 총 326억원 규모의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은 ▲연구개발(R&D) 분야 225억원 ▲자금지원분야 100억원 ▲전략수립분야 1억원 등이다.

도는 이번 예산을 활용해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을 통한 수입시장 다변화 및 첨단기술 국산화 도모 ▲반도체 중심 국산화 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 ▲대‧중소기업 공동 R&D 및 판로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도모 등 ‘3대 과제’를 집중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3대 과제’에는 단발적인 일회성 지원보다는 ‘산‧학‧연‧관을 잇는 협력체계’를 구축, 소재․부품․장비가 연계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장기적인 대응력을 갖춰 나가겠다는 도의 구상이 담겼다.

이날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액’은 총 26조 6,799억원으로 지난 제2회 추경예산 보다 1,600여억원이 늘어난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