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1:50 (목)
수원화성문화제 행사 축소냐, 전면 취소냐...'기로'
상태바
수원화성문화제 행사 축소냐, 전면 취소냐...'기로'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3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화성문화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에 따라 행사를 축소할 지, 아니면 전면 취소가 될 지 기로에 놓였다.(사진=장경희 기자)
수원화성문화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에 따라 행사를 축소할 지, 아니면 전면 취소가 될 지 기로에 놓였다.(사진=장경희 기자)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수원을 대표해 올해로 56회째를 맞는 2019 수원화성문화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탓에 취소 위기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수십억 원과 수천 명이 투입되는 행사인 만큼 전면 취소는 부담스러워 축소로 가닥을 잡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30일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 지역주민 등에 따르면 오는 3일 개막해 4일간 이어질 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최근 국가재난상황으로 떠오른 ASF로 인해 전면 취소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주, 경기도 이천, 여주, 광주 등에서 2년마다 열리며 한 번에 수십억 원이 소요되는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역시 취소된 바 있다.

하지만 쉽게 전면 취소 결정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수원시 관내에 양돈축사가 없을 뿐 아니라 정조대왕 능행차가 이뤄지는 서울에서 수원 구간은 ASF가 발생하지 않았고, 행사 관계자들의 생계가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취소보다는 축소로 가닥을 잡을 가능성도 있다. 

팔달구 인근 한 점포 대표는 "지역을 대표해 56번째를 맞는 수원화성문화제가 취소되진 않을 것"이라며 "ASF 의심신고지의 확산에 따라 이 문화재 행사 규모가 축소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수원지역 한 국회의원 사무실 관계자는 "해당 문화제 행사에 말이 수백 필이 이용되기 때문에 규모의 축소는 어쩔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취소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현재 긴급회의 중이다. 축소하는 방향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안다. 결정되면 오후에 알려주겠다"고 답했다.

한편 수원화성문화제는 통상 수천 명의 규모를 동원해 수십 만의 인파가 몰려든다. 4일간 이어지는 행사가 취소되면 시의 문화제 관련 상권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수원화성문화제의 클라이막스인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진은 5~6일로 일정이 잡혔으며 이 행사에 작년 기준으로 동원된 인원은 5,000여명, 동원된 말은 600여필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