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1:50 (목)
도,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7만2245가구 도와
상태바
도,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7만2245가구 도와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10.03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 생활안정지원, 보호‧돌봄‧안정 강화, 민간참여 활성화 등 4대 과제 추진
경기도가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사업을 통해 7만 2245가구의 취약계층을 도왔다.(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사업을 통해 7만 2245가구의 취약계층을 도왔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통해 총 7만 2245가구에 달하는 도내 취약계층에 105억 906만원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도내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6월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발굴‧지원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

‘추진계획’은 ‘사람 중심의 하절기 민생안정 대응체계 구축’이라는 목표 아래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 ▲생활안정 지원 ▲보호‧돌봄‧안전 강화 ▲민간참여 활성화 등 ‘4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도는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상황총괄반 ▲노인대책반 ▲장애인대책반 ▲사회복지시설점검반 ▲서민생활안정지원반 등 총 5개반으로 구성된 ‘하절기 종합 대책 지원단 TF팀’을 운영하는 한편 지난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2개월 간을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으로 정하고 도와 시.군, 무한돌봄센터,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지원을 실시했다.

그 결과, 생계곤란에 처한 가구 및 자살고위험군 등 8101가구에 대한 긴급복지지원이 실시됐으며, 민간복지자원 연계 및 환경개선 등을 통해 5만 9990가구를 지원하는 등 2개월 간 총 7만 2245가구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다.

김종구 도 복지정책과장은 “기존에 동절기에만 운영됐던 집중발굴 기간을 하절기에도 운영한 결과 많은 복지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활성화, 공공‧민간 자원의 연계 활용, 촘촘한 지역보호체계 강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지역사회 복지체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