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특별기금 지원
상태바
수원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특별기금 지원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0.1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은행에서 융자받을 시 연이자 3% 지원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봤거나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관내 중소기업에 특별 기금을 지원한다.

관내 기업이 IBK기업은행·KB국민은행·KEB하나은행·NH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한국씨티은행 등 7개 은행에서 융자를 받으면 연이자 3%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기업이 은행에서 5% 금리로 5억원을 대출받으면 연이자 2500만원 중 1500만원(3%)을 지원해준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대상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는 품목을 2018년 1월 1일 이후 수입·구매한 실적이 있는 기업과 수입·구매 예정 기업이다. 수입·구매 예정 기업은 증빙할 수 있는 구매계약서 등이 있어야 한다.

시는 10월 중으로 7개 은행과 협약을 체결, 해당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적격 여부 심사 후 지원 대상을 결정한다.

시는 지난 7일 권선구 고색동 수원일반산업단지 수원벤처밸리Ⅱ 내 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2019년 제3차 기업지원협의회 정례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특별지원기금 지원계획’ 등을 심의·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