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광교 신청사 건립 위한 ESS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상태바
안전 광교 신청사 건립 위한 ESS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19.10.3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경기도시공사, 전국적 ESS 화재사고 따른 안전강화 대책 공유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31일 광교신청사에 도입 예정인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안전강화 대책 토론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31일 광교신청사에 도입 예정인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안전강화 대책 토론회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광교신청사에 도입 예정인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안전강화 대책 일환으로 31일 관련 전문가를 초빙해 토론회를 가졌다.

에너지저장장치(ESS:Energy Storage System)는 전기에너지를 리튬이온 배터리 등을 활용해 저장한 후 필요 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라 한국전력공사와 계약전력 1000kw 이상의 건축물에는 의무적으로 5% 이상의 ESS를 설치해야 한다.

광교 신청사의 경우 계약전력이 1만5000kw이며, 의무비율 750kw보다 많은 900kw 용량의 ESS가 반영돼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ESS 관련 전문가, 한국 스마트그리드 협회 및 현장관계자 등 20여명이 모여 ESS 설치 사례 소개와 최근 업계 기술개발 동향 및 신청사의 안전한 ESS 시공을 위한 설치방법을 공유·토론했다.

토론에서는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ESS 설치 및 운영을 위해 신청사의 ESS 설비공사 시 사전 전문가 도면 검토와 자문 필요, 또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정책인 공공기관 ESS 의무화 제도에 동참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ESS 관련 화재원인 규명 및 대책이 수립될 때까지 의무화 제도를 유예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

윤성진 경기융합타운추진단장은 “이번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ESS설비의 화재발생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ESS설비 설치 시 철저한 관리 감독을 통해 안전한 청사 건립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