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은 들이다’ 기록사진전 11일부터 시작
상태바
‘평택은 들이다’ 기록사진전 11일부터 시작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0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면 창내리 로컬푸드체험장에서 열려
드론으로 찍은 평택의 논과 밭 사진 선보여
드론으로 찍은 평택시 오성들 가을걷이.(사진=평택문화원)
드론으로 찍은 평택시 오성들 가을걷이.(사진=평택문화원)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오는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평택의 들을 주제로 한 기록사진전이 평택시 오성면 창내리 로컬푸드체험장(푸른 바람을 만나는 곳)에서 열린다.

‘평택은 들이다’를 주제로 로컬푸드체험장 ‘푸른 바람을 만나는 곳’이 주최하고 평택문화원과 미듬영농조합법인이 후원한다.

기록전은 ‘평택의 사라져가는 마을조사 연구사업’의 일환이다. 최치선 평택문화원 향토사연구소 상임위원이 드론을 이용해 촬영한 논과 밭 사진들로 선정됐다.

최 상임위원은 “하늘에서 보는 평택의 들은 참 아름답다. 척박한 땅과 물을 다스려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든 조상님들 덕분에 지금의 평택이 있다”며 “우리 곁에 있지만 한눈에 내려다볼 수 없었던 고맙고 풍요로운 들을 새로운 시각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회는 12월 10일까지 한 달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개막행사는 오는 11일 오후 5시 로컬푸드체험장 ‘푸른 바람을 만나는 곳’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