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용역보고회 진행
상태바
의왕시,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용역보고회 진행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0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돈 의왕시장이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용역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의왕시)
김상돈 의왕시장이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용역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의왕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의왕시는 4일  ‘2020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용역보고회’를 갖고 26개소(쇼가든 6개, 리빙가든 8개, 시민가든 12개)의 정원 대상지를 확정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상돈 의왕시장, 김종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 및 진흥위원 등이 참석했다.

확정된 대상지는 내년 정원공모사업을 통해 정원문화진흥 위원들의 심사를 거친 정원을 시민에게 선보인다.

 ‘정원으로 떠나는 소풍여행 레솔레파크’라는 주제로 갖게 되는 경기정원문화박람회가 열릴 레솔레파크는 왕송호수 일원이다. 사계절 철새도래지이자 다양한 습지식물이 분포하고 있다. 관찰테크, 도섭지, 조류탐사과학관, 레일바이크, 스카이레일, 캠핑장 등 다양한 시설도 갖췄다. 시는 수도권 동서남북을 잇는 지점에 위치, 접근성이 우수하며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명소이다.

김상돈 시장은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시와 경기도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심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시민이 참여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