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제34대 윤신일 회장 취임
상태바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제34대 윤신일 회장 취임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05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제34대 회장 취임식 및 제32대, 제33대 김훈동 회장 이임식 개최
5일 윤신일(오른쪽)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신임회장이 취임식에서 이임한 김훈동(왼쪽) 전임 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박경서(가운데)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부터 대한적십자사기를 건네받고 있다.(사진=경기적십자사)
5일 윤신일(오른쪽)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신임회장이 취임식에서 이임하는 김훈동(왼쪽) 전임 회장으로부터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기를 건네받아 흔들고 있다. 가운데는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사진=경기적십자사)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이하 경기적십자)는 5일 오후 지사 강당에서 제34대 윤신일 회장 취임식 및 제32대, 제33대 김훈동 회장 이임식을 가졌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염태영 수원시장, 남창현 농협 경기지역본부장 등 유관기관, 적십자 시.도지사 회장단 및 적십자봉사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윤신일 신임 회장은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 이사, 경인지역 대학총장협의회 부회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강남대학교 제9대 총장으로 활동했으며 지난달 17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제34대 경기적십자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윤 회장은 6일부터 3년간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윤 신임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전임 김훈동 회장님의 치적에 이은 중책을 맡게 돼 소임이 무겁다”면서도 “적십자의 이념인 인간의 건강과 생명보호, 긴급재난구호 활동의 차질없는 수행을 위한 모금역량에 집중하고, 투명한 경영철학과 적십자가족의 소통․협력 분위기 조성을 통한 조직역량 강화로 전국을 선도하는 경기적십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훈동 이임 회장은 “지난 6년간 적십자를 응원하고 인도주의 활동에 참여해주신 도민 여러분과 경기적십자가족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적십자의 창시자인 앙리뒤낭의 ‘우리 모두는 형제다'라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영원한 적십자인으로 발전을 계속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적십자 인도주의 활동에 기여한 공로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부터 대한적십자사 포장인 광무장 금장을 수여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