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신규 공공형 어린이집 10곳 지정
상태바
수원시, 신규 공공형 어린이집 10곳 지정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1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9곳으로 늘어나...시, 운영비 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 제공
‘공공형어린이집’ 신규 선정 지정서·현판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공공형어린이집’ 신규 선정 지정서·현판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12일 신규 공공형 어린이집 10개소에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했다.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지정된 어린이집은 장안구 2곳, 권선구 1곳, 팔달구 1곳, 영통구 6곳 등 총 10곳으로, 수원형어린이집 7곳이 포함됐다. 수원시 공공형어린이집은 총 49곳으로 늘었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평가인증 점수 90점 이상을 유지하면서 취약계층 우선 보육 및 입소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보육료를 정부 지원단가와 동일하게 수납하는 등 운영기준을 준수한 곳을 지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공공형 어린이집엔 보육교사 급여상승분, 유아반 운영비, 교육환경 개선비 등의 운영비 지원은 물론 조리원 인건비 지급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또 보육진흥원에서 품질관리 컨설팅, 체계적인 재무회계 관리, 보육교직원 전문성 강화 사업 등을 통해 운영관리를 지원한다.

권찬호 시 복지여성국장은 “공공형 어린이집이 시의 공보육 환경 조성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