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지식산업센터...기업하기 좋은 도시 '수원시'
상태바
늘어나는 지식산업센터...기업하기 좋은 도시 '수원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2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19개 센터에 2700여 개 업체·1만 5000명 근무
향후 2년간 940여 개 기업·6000명 일자리 추가 예정
수원시, 현장 밀착 행정지원으로 입주기업 부담 줄여줘
수원 신동 지식산업센터 조감도.(사진=수원시)
수원 영통 테크트리 타워 조감도.(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 곳곳에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고 있다. 그만큼 수원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방증이다.

27일 시에 따르면 수원엔 19개 지식산업센터에 2700여 개 업체가 들어서 1만5000여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지식산업센터는 더 늘어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향후 2년간 940여 개 기업이 입주, 6000여 개의 일자리가 더 생길 전망이다.

올해 덴티움, 에이스 하이엔드타워 지식산업센터(아파트형 공장) 입주를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엠제이아이티밸리, 테크트리 영통, 스마트윙 영통, 프리마 비즈센터 지식산업센터가 속속 들어설 예정이다.

최근 입주를 시작한 지식산업센터 덴티움은 임플란트 제품을 생산하는 치과용 의료기기 전문 기업의 R&D센터가 입주, 500여 명의 일자리가 생겼다.

곧 입주가 시작될 신동 에이스하이엔드타워는 110여개 업체 1400명의 종업원이 고용될 예정으로 분양을 거의 완료했다.

오는 2021년에도 테크트리 영통(신동), 스마트윙 영통(원천동), 프리마 비즈센터(호매실동) 등 지식산업센터가 준공될 예정이다.

시는 이들 지식산업센터 입주가 완료되면 총 940여 개 업체에 6100여 명의 인력이 고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수원에 지식산업센터가 몰리는 것은 고속도로와 신분당선 등 교통여건이 우수하고 대학교와 연구센터 등 산업 인프라가 잘 갖춰진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과밀억제권역으로 신규 공업지역 지정이 불가하고 공장 총량제한 등의 제한을 도시형 지식산업센터로 돌파할 수 있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시는 현장 밀착 행정지원체계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지식산업센터 입주 시기에 맞춰 주 1~2회 현장 출장상담소를 운영, 까다로운 공장등록절차로 인한 입주기업의 시간·경제적 부담을 덜어줬다. 기업운영 애로사항 상담을 동시에 진행한다.

덕분에 입주 기업들은 공공기관에 방문하지 않고도 공장등록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처리 기한도 7일에서 3일로 절반 이하로 줄어 시간을 절약했다.

원영덕 시 경제정책국장은 “입주기업과 현장소통으로 수원시를 기업하기 편한 도시로 만들고, 4차산업 관련 우수 중소기업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