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문화복지위, 행정사무감사 실시
상태바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문화복지위, 행정사무감사 실시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2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수원시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벌이고 있다.(사진=수원시의회)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수원시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벌이고 있다.(사진=수원시의회)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27일 경제정책국 업무추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지역경제과의 전통시장, 골목시장 등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 사업에 대한 주문이 이어졌다.

송은자 의원은 지역화폐인 수원페이 발행에 대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면 적절히 활용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충전금액 인센티브에 대한 재원마련엔 고민을 해 볼 필요가 있다”며 “정보부재와 소득에 따른 접근성 문제 등 수원페이 부작용도 있음을 고려해서 발행량을 적정한 선에서 조절해달라”고 주문했다.

유준숙 의원은 전통시장 활성화와 관련 “전통시장은 품목에 따라 특화된 곳도 있지만 혼합형 시장도 존재한다. 혼합형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특색있는 마케팅 개발과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장 상권 활성화 사업이 특정 분야와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는 의원들의 지적도 나왔다.

장정희 의원은 “지역경제과의 상권활성화 추진사업과 타 부서의 도시재생사업이 매산로 테마거리에 집중되어 있으니 부서간 협의를 거쳐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해 같은 지역에 중복되지 않게 골고루 지원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종근 기획경제위원장도 “도시재생과 상권활성화에 대한 업무를 도시재단에서 위탁 진행하고 있는 만큼 재단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함께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같은 날 문화복지위원회는 복지여성국 여성정책과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이희승 의원과 장미영 의원은 “수원시가족여성회관이 다양한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운영위원회의 구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이혜련 의원은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조문경 의원은 ”양성평등 문화 인식 개선의 필요성이 최근 들어 많이 대두되고 있다“며 ”지역사회의 양성평등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힘써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