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북유럽 교육 시스템 시찰 마무리
상태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북유럽 교육 시스템 시찰 마무리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0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르웨이, 핀란드 등 7박 9일간 선진교육 확인
에스토니아 IT 교육과 교사 재교육 시스템 관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왼쪽)이 에스토니아 멕토리 창업센터를 찾았다.(사진=경기도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왼쪽)이 에스토니아 멕토리 창업센터를 찾았다.(사진=경기도교육감)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각) 에스토니아 방문을 끝으로 7박 9일간의 북유럽 교육 시스템 시찰을 마무리하고 1일 귀국길에 올랐다.

이 교육감은 지난달 25일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핀란드, 에스토니아의 학교, 도서관, 창업센터 등을 찾아 북유럽의 선진 교육방식을 시찰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북유럽 IT 강국인 에스토니아에서 디지털 혁신 교육체계와 교사 재교육 프로그램, 창업 지원 시스템 등을 살펴봤다.

발트해 연안에 위치한 에스토니아는 오랫동안 구소련의 지배를 받다 1991년 독립했다. 4만5000㎢ 면적에 인구 135만명의 작은 나라지만 독립 초기부터 IT교육과 산업에 집중 투자하면서 북유럽의 대표적 IT강국으로 부상했다.

이 교육감은 수도 탈린에 위치한 ‘멕토리(MEKTORY) 창업센터’를 찾아 학생들의 도전과 성장을 돕는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시설을 둘러봤다. 멕토리 창업센터는 탈린공과대학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인재 발굴을 위해 2013년 설립한 기관으로 삼성 등 세계 103개 기업과 연계해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동시에 에스토니아 전역의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창업 기술과 기업가정신을 가르치고 있다.

이어 IT 전문가 양성 비영리단체인 힛사(HITSA)를 방문해 에스토니아 IT 교육 시스템과 교사를 대상으로 한 재교육 프로그램을 관찰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지역사회와 기업, 대학이 함께하는 혁신적인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아무런 자원도 없는 에스토니아를 IT 강국으로 만든 힘”이라고 평가하고 “학생이 원하는 것을 도전하고 시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체계가 매우 훌륭하다. 에스토니아의 교사 재교육 시스템을 참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