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3일 ‘심야포차’-7일 ‘혜석을 해석하다’ 공연
상태바
경기도문화의전당, 3일 ‘심야포차’-7일 ‘혜석을 해석하다’ 공연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석을 해석하다' 포스터.
'혜석을 해석하다' 포스터.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창작 프로젝트 <경기아티스트 스테이지 ‘어울, 여울’ 시즌1>(이하 어울, 여울)를 통해 오는 3일 <심야포차>와 7일 <혜석을 해석하다>를 각각 무대에 올린다.

‘어울, 여울’은 2020년 레퍼토리 시즌제 도입에 앞서 예술단의 창작 역량 강화와 새로운 콘텐츠의 발굴을 목적으로 경기도립예술단원들과 외부 아티스트들이 함께 기획한 예술 창・제작 사업이다.

댄스컬<심야포차>다. 러시아 극작가 막심 고리키(Maxim Gorky)의 희곡 ‘밤주막’에 영감을 받아 창작됐다. ‘포장마차’를 배경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무용과 극, 음악 등 여러 장르에 녹여낸다. 경기도립무용단 안문기 수석단원의 연출 및 안무와 창작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의 음악감독을 담당한 작곡가 시온성이 음악을 맡았다.

<혜석을 해석하다>는 나혜석의 삶을 춤과 극을 통해 그려보는 무용극이다. 지난 8월 경기도립무용단의 단원창작프로젝트 <턴어라운드>에서 호흡을 맞춘 김혜연(경기도립무용단) 단원과 연주하(경기도립극단) 단원이 다시 뭉쳤다.

여성의 학업, 커리어, 결혼, 출산, 이혼 등에 대한 현대적 관점을 설파해 주목받은 조선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이자 작가였던 나혜석(1896~1948)을 모티프로 삼았다. 그녀의 일생을 전기 형태가 아닌 삶과 작품에 대해 지금을 살아가는 무용수, 배우, 안무가가 자신만의 해석으로 풀어낸다.

문의는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 또는 031-230-34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