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구성
상태바
오산시,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구성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산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위촉식에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산시)
17일 오산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위촉식에서 위원들이 위촉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산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오산시는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를 구성하고 위촉식을 가졌다.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는 여성정책전문가, 시민단체활동가, 시민대표, 시의원, 관계공무원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정책의 기본방향, 전략, 계획의 수립ㆍ시행, 성평등 환경 조성, 일상생활의 불편 사항 및 시민의 욕구가 반영된 사업 제안ㆍ발굴, 그 밖에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에 관련된 사항에 대해 발굴ㆍ제안ㆍ자문ㆍ협의 등 사업추진을 지원한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 강화와 돌봄, 안전이 구현되도록 사회적 약자를 포함해 지역주민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를 의미한다.

시는 2019년 하반기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 오산시 양성평등정책 중장기발전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했다.
 
시는 여성친화도시 추진기반구축, 조성 협의체 및 시민참여단 등을 구성·운영하고 민관협력체계 마련 ․ 활성화를 통해 2020년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지정 신청을 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재)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임혜경 연구위원이 ‘여성친화도시의 이해 및 조성방안’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 관계자는 “함께 참여하고 누리는 시민행복도시 비젼과 양성평등 거버넌스 역량강화, 경제참여 돌봄 체계 구축, 일상의 안전과 편의증진 3대 목표를 가지고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만전을 기하고 오산시민으로서 자존감, 행복감을 높이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