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와이파이로 The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수원시민 창안대회 최우수상 수상
상태바
‘공공와이파이로 The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수원시민 창안대회 최우수상 수상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2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결선대회서 수상작 선정...와이파이 접속 시 안전 관련 문구 입력
‘2019 수원시민 창안대회’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2019 수원시민 창안대회’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2019 수원시민 창안대회에서 ‘공공와이파이로 The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가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시는 2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019 수원시민 창안대회’ 결선대회를 열고, 수상작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공공 와이파이로 The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는 시에 있는 공공 와이파이존 253개소를 활용해 공공 와이파이 접속 화면에 안전 관련 콘텐츠를 띄우자는 제안이다.

와이파이에 접속할 때 이용자가 직접 안전과 관련된 문구를 따라 입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콘텐츠 노출도를 높이고, 와이파이 이용자가 안전을 학습할 수 있도록 유도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김정선 씨의 응모작이다.

결선엔 ‘공공 와이파이로 The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를 비롯해 ‘쿨루프(cool-roof) 사업(두빛나래)’, ‘노 플라스틱 카페 만들기(이명수)’, ‘배리어프리(Barrier-free) 수원 관광맵 제작(워킹프리)’ 등 4개 응모작이 진출했다. 아이디어를 제안한 시민이 지난 5주간의 실행 활동을 발표했다.

심사위원단 평가(80%)와 수원시 만민광장 홈페이지를 통한 청중평가단 투표(20%)로 수상작을 결정했다.

우수상엔 ‘베리어프리(Barrier-free) 수원 관광맵 제작’, 장려상에는 ‘노 플라스틱 카페 만들기’·‘쿨루프(cool-roof) 사업’이 선정됐다.

‘배리어프리(Barrier-free) 수원 관광맵 제작’은 교통약자를 위한 관광 지도를 제작하자는 아이디어다. 워킹프리 팀은 지체장애인 등 교통약자와 함께 수원의 대표적인 관광지 수원화성, 광교호수공원 답사를 하고, 지도를 제작했다.

‘노 플라스틱 카페 만들기’를 제안한 이명수 씨는 아이디어 실행기간에 카페를 섭외해 플라스틱 빨대·컵 대신 스테인리스 빨대와 직접 디자인한 텀블러를 이용하도록 했다.

‘쿨루프(cool-roof) 사업’은 주택 옥상에 기존의 초록색 방수 페인트가 아닌 빛을 반사하는 흰색 방수 페인트를 사용해 여름철 에너지 사용을 줄이자는 제안이다. 겨울에는 시공이 어려워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수원시민창안대회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방안과 공익적인 아이디어를 수원시에 제안한다. 시는 이를 지원해 제안자가 직접 실행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 형식의 시민참여 대회이다. 시가 주최하고 수원 YMCA·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가 주관한다.

‘수원과 나의 삶을 변화시킬 모든 것, 더 큰 수원을 향한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주제로 열린 올해 수원시민창안대회에는 아이디어 98건이 응모됐다. 시는 창안대회 결선에 진출한 아이디어의 실현 가능성을 검토해 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