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원 자동차매매상가 균열 사고, “건물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다”
상태바
[단독] 수원 자동차매매상가 균열 사고, “건물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0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건물 바닥 타일 들뜸.유리창 균열 발생...시민 대피 후 시 구조전문위원회 조사 나서
시 구조전문위원회, 5일 오전 긴급현장점검 후 점검결과 발표... 정오부터 건물 출입통제 해제
염태영 시장이 5일 균열이 일어난 건물현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수원시)
염태영 시장이 5일 균열이 일어난 건물현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4일 저녁 발생한 수원 권선구의 한 자동차매매상가 건물 균열사고와 관련,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는 5일 '해당 건물의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다'라는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구조전문위원 3명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가량 해당 건물의 현장을 점검한 뒤 이같이 점검결과를 발표하고 “바닥 타일 파손 원인은 건물 내외부의 온도 차이로 인한 수축∙팽창 현상 때문으로 보인다”며 “유리창 파손도 건물 구조적 문제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고, 제품 불량 또는 외부 온도의 급격한 변화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유리창 균열과 바닥 타일 파손은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세한 원인 파악을 위해 이른 시일 내에 정밀 점검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안전점검을 한 구조전문위원은 위원장인 이규봉 ㈜리엔텍엔지니어링 대표와 이우호 티섹구조엔지니어링 대표, 이영인 (주)가온구조엔지니어링 대표 등 건축구조 전문가다.
 
이에 따라 4일 오후 8시16분부터 실시해온 건물 출입통제는 5일 정오부터 해제하는 한편 파손된 바닥과 유리창은 곧바로 보수할 예정이다.
 
자동차매매상가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신고는 4일 저녁 6시16분 119에 접수됐고 시 관계자들은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피해 상황 확인과 함께 건물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해당 건물은 지상 4층∙지하 6층 연면적 5만 2526㎡규모의 철골 건물로, 2015년 3월 사용승인을 받았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5일 오전 점검 현장을 찾아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과잉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철저하게 대비하라”면서 “시민에게 피해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하라”고 지시했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들이 균열이 일어난 유리창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들이 균열이 일어난 유리창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수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