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기도, 40여 년 만에 새마을기 상시게양 중단
상태바
[단독] 경기도, 40여 년 만에 새마을기 상시게양 중단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1.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합의 따라 격월로...짝수 달 게양
경기도새마을회 "회장단 회의 후…."
새마을기가 사라진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새마을기가 사라진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서동영 기자] 경기도가 40년 넘게 이어오던 새마을기(旗) 상시게양을 사실상 중단했다. 이에 대해 도는 새마을회와 합의된 사항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작 새마을회는 합의한 바 없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6일 도와 경기도새마을회에 따르면 도는 1970년대 중반부터 상시게양하던 새마을기를 산하기관 포함, 지난 1일부터 게양하지 않고 있다. 새마을기 게양은 1970년대 중반 정부의 강제사항이었다가 1990년대 중반부터는 각 지자체 권고사항으로 전환됐다. 이후 수많은 지자체들이 관례에 따라 새마을기를 상시게양하던 상황이었지만 ‘군사정권의 잔재’로 보던 시각에 따라 논란의 여지를 남기고 있었다.

이재명 지사도 이 같은 내용을 의식한 듯 이날 SNS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이 지사는 "모든 일에 명암이 있듯이 새마을운동에도 공과가 있습니다. 부녀회 등 새마을회원들의 봉사활동은 매우 활발하며, 새마을운동은 정성헌 회장 취임 후 평화 생명 공경을 모토로 미래지향적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고 전제한 뒤 "민간단체의 하나인 새마을회 기의 국기게양대 상시게양이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수 십 년 간 상시게양해 온 관행과 기득권도 함부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옳은 일이라도 일방강행은 갈등을 부르고 사회적 비용을 요구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새마을회원들의 헌신과 그간 새마을운동의 공을 높이 인정하고 새마을회의 새로운 지향을 지지 응원하며, 경기도민을 대표하여 새마을회기 상시게양 중단을 수용해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립니다"고 덧붙였다.

도는 앞으로 게양대에 홀수 달에는 도의 슬로건기를, 짝수 달에는 새마을기나 행사 관련 깃발을 게양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정작 새마을회는 도의 이런 방침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한 마디로 "합의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경기도새마을회 관계자는 "주무부서에 확인한 결과 경기도의 슬로건기를 새마을기와 격월로 달겠다고 하더라. (짝수 달에)새마을기를 달겠다는 건데 도 행사가 있으면 결국 상시적으로 게양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 내일 회장단 회의 후 대책을 취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