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공기관 채용 통합 ‘투명하고 공정하게’
상태바
수원시, 공공기관 채용 통합 ‘투명하고 공정하게’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0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발적으로 진행된 각 기관 채용제도 하나로 합쳐
수원도시공사 등 6곳 올 상반기 첫 통합채용 시행
수원도시공사 등 수원시 공공기관이 자리잡고 있는 권선구 더함파크.(사진=수원시)
수원도시공사 등 수원시 공공기관이 자리잡고 있는 권선구 더함파크.(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올해부터 시 산하 공공기관 채용 방식을 대폭 바꾼다고 7일 밝혔다. 산발적으로 진행하던 각 기관의 채용제도를 통합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겠다는 것이 그 목표다.

▲ 13개 공공기관, 13개 채용 ‘제각각’

수원시엔 수원도시공사(공기업), 수원시국제교류센터, 수원시정연구원, 수원문화재단, 수원시컨벤션센터, 수원사랑장학재단, 수원청소년재단, 수원FC,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출연기관), 수원시체육회, 수원시장애인체육회, 종합자원봉사센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보조기관) 등 13개 공공기관이 있다.

일부 기관은 대행사업을 수탁하는 등 신규사업으로 인한 채용 요인이 발생한다. 수원도시공사가 대표적이다. 나머지는 퇴사 및 결원 충원 등의 요인으로 연간 10명 이하의 소규모 채용이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3개 기관은 지난해 상반기 179명, 2018년 137명, 2017년 85명, 2016년 94명, 2015년 79명 등의 직원을 채용했다.

채용 방법은 제각각이었다. 서류전형의 경우 대부분 자체 시행하면서 적합인원을 전원 선발하거나 명확한 합격기준이 없이 운영됐다. 필기시험 역시 실시하지 않거나 업무와 연관성이 떨어지는 시험과목은 직무적합 인재를 선발하는데 걸림돌이 되기도 했다. 게다가 면접시험은 면접관 구성부터 방법과 내용 등이 기관별로 달랐다. 

공공기관 채용을 준비하는 예비 응시자들은 채용계획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려울 수 밖에 없었다. 산발적인 채용시험으로 인한 위탁비 등 시험관리 비용은 중복 지출됐다.

▲ 계획성·투명성·공정성 높이는 ‘통합채용’

시는 이처럼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공공기관의 채용을 통합적으로 관리해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올해부터 ‘새로고침’ 한다.

매년 다음년도 채용계획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목표다. 또 기관별로 이뤄지던 시험 일정 공고를 일괄 실시하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함으로써 구직자들에게 더 체계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필기시험에 대한 공정성도 높인다. 신규채용 시 필기시험을 의무화하고 직무와 연관성이 높은 시험과목을 도입한다.

기관별 채용규모가 다른 점을 고려해 합격배수 또한 3배수에서 5배수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면접시험 역시 직무중심의 블라인드 면접으로 면접위원 구성에 외부 위원을 절반 이상 포함하도록 하는 한편 서류전형과 면접시험 위원의 중복 위촉을 금지해 투명성을 보장하도록 했다.

채용비리 예방을 위한 장치도 마련했다. 채용 필요성과 채용인원, 심사기준 등을 사전에 통보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시험공고와 위탁업체, 관련 서류 보존기간 등을 명확하게 정했다. 각 채용 단계별로 차별금지와 각 전형별 처리 기준, 예비 합격자 순번 부여에 대한 기준 등 정부의 지방공공기관 인사조직 지침도 엄격히 적용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8월 공공기관 채용제도 개선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이후 각 기관별 의견수렴과 관련 조례 개정 및 실무협의회 운영을 거쳐 실시계획을 마련하는 등 통합채용 실시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 2020년부터 상·하반기 공개 경쟁 채용

2020년부터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 1회씩 통합채용이 실시된다. 필기시험은 시가 주관하고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은 기관이 주관하되 기준점을 통일했다.

통합채용을 최초로 시도하는 시 공공기관은 수원도시공사, 수원문화재단, 수원시청소년재단, 수원FC,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체육회 등 6곳이다. 21명이 상반기 중 채용된다. 하반기 채용 예정인원은 6월 중 확정된다.

시가 주관하는 필기시험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의 의사소통, 수리, 문제해결, 정보, 조직이해 등 5개 영역과 인성검사가 공통이다.

전문 과목으론 영어, 행정법, 문화예술, 일반상식, 기계일반, 마케팅, 체육상식 중 2과목이 기관별로 채택되고, 기준에 따라 합격 여부가 결정된다.

4월 채용공고와 원서접수를 거쳐 5월 중순경 제1회 통합채용 필기시험이 실시된다. 이후 6월 중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이 진행되고 최종합격자가 결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와 공공기관 간 협업을 통한 직원 충원은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인재 선발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균등한 고용기회 보장과 적합한 인재 등용의 토대를 마련해 신뢰받는 채용제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