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민안전보험과 자전거보험 통합
상태바
수원시, 시민안전보험과 자전거보험 통합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민 안전보험 홍보물.(자료=수원시)
수원시민 안전보험 홍보물.(자료=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모든 수원시민에게 보험 혜택을 주는 ‘시민안전보험’과 자전거 사고가 났을 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수원시민 자전거 보험’이 ‘수원시민안전보험’으로 합쳐졌다.

수원시는 지난해 4월 시에 주민등록을 한 모든 시민(등록 외국인 포함)이 별도 보험 가입 없이 무료로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했다. 비슷한 성격의 수원시민 자전거 보험은 2012년부터 매년 가입하고 있다.

시는 시민이 더 편리하게 보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1월부터 자전거 보험을 시민안전보험에 통합했다. 지난 1일 새로운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했고, 보장 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다.

보험 혜택 항목은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산사태로 인한 사망·후유 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후유 장해 ▲강도 상해사망·후유장해 ▲사고로 인한 상해 치료비 ▲테러에 의한 사망·후유장해 ▲자전거 사고 재물적 배상책임 ▲자전거 사고 진단위로금·입원위로금·형사합의금 지원 등이다.

보상한도는 사망 시 최대 1500만원, 상해 후유 장해는 장해 등급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사고로 인한 상해 치료비 지원’은 시민이 시에서 관리하는 시설물(도로·공원·건물 등)에서 사고를 당하면 치료비를 지급하는 것이다. 1인당 500만원 한도로 실손보상을 받을 수 있다. 원동기 장치 이륜자동차(단 상업용이 아닌 가정용 오토바이 125㏄ 이하) 사고 상해 치료비도 지원한다.

시에 주민등록이 된 시민은 별도 보험 가입 절차 없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상법 제732조에 따라 만 15세 미만 시민은 사망 담보가 제외된다. 개인보험에 가입한 시민은 중복보장을 받을 수 있다. 보험수익자는 본인이고, 사망하면 법정 상속인에게 보험금을 지급한다. 보험금은 사고 발생일부터 3년 이내에 청구해야 보상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컨소시엄 보상센터(02-2135-9453) 문의한 후 안내에 따라 증빙서류를 준비해 직접 보험금을 청구하면 된다. 시가 발급한 확인서를 첨부해야 한다.

시 시민안전과 관계자는 “시민안전보험 가입으로 재난, 안전사고를 당한 시민들이 경제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보상 내용을 꼼꼼하게 확인하시고, 해당 사항이 있으면 꼭 보상금을 청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험금 신청 절차 안내

삼성화재컨소시엄 보상센터(02-2135-9453),
수원시 시민안전과(031-228-2937), 장안구 생활안전과(031-228-5487),
권선구 생활안전과(031-228-6168), 팔달구 생활안전과(031-228-7481),
영통구 생활안전과(031-228-8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