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진행
상태바
평택시,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진행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13일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가운데)이 13일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평택시는 13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회, 아동참여위원회 및 아동권리옹호관, 관련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아동실태조사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 인증 표준설문지에 담긴 ▲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권 ▲안전과 보호 ▲보건과 사회서비스 ▲교육환경 ▲가정환경 등 6개 분야에 대해 아동, 부모, 아동관계자 등 6개 계층 98곳 총 2407명을 대상으로 우편 및 면접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시는 6개 분야 조사결과 가정환경 점수가 3점 만점에 2.49점으로 가장 높았고 참여와 시민권 분야는 3점 만점에 1.80점으로 가장 낮게 나왔다.

시는 이번 아동실태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아동이 꿈꾸는 오늘, 평택이 바꾸는 내일’이라는 슬로건 아래 아동정책 방향 설정과 2020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개년 전략계획’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아동실태조사를 통해 평택시의 아동친화도와 ‘아동이 살기좋은 환경이냐’에 대한 인식을 하게 된 중요한 시간이었다”며 “실질적인 아동친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