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첫 노동이사에 신소영 선임 임명
상태바
경과원, 첫 노동이사에 신소영 선임 임명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1.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왼쪽)신소영 신임 경과원 노동이사가 이재명 도시자로부터 임명장을 교부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과원)
지난 13일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왼쪽)신소영 신임 경과원 노동이사가 이재명 도시자로부터 임명장을 교부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과원)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첫 노동이사로 신소영 정책연구실 선임이 임명됐다고 14일 밝혔다.

신임 신소영 노동이사는 지난 13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교부받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신 노동이사는 만 39세로, 지난 2012년 8월 경과원에 입사해 현재까지 정책연구실에서 재직 중이다.
경과원은 이사 선임에 앞서 지난해 11월 27일 노동이사 공개모집을 실시하고,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지난 12월 18일 온라인 투표를 거쳐 선정된 최종 후보자를 경기도에 임명 제청했다.

신소영 노동이사는 “경기도와 상생할 수 있는 공정한 관계를 구축하고, 임직원 모두가 즐거운 내일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며 “특히 기관 첫 노동이사인 만큼 더욱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기고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동이사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사항으로 노동자대표가 이사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등 공공기관 경영에 참여하는 제도다. 경기도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 산하 공사·공단 및 100명 이상의 출자·출연기관은 노동이사 1명을 둬야 한다.
한편, 신 노동이사의 임기는 오는 2022년 1월 12일 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