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에 평택호 등 수질개선 건의
상태바
평택시,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에 평택호 등 수질개선 건의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1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오른쪽 줄 가운데)이 최종원 환경유역환경청장(왼쪽 줄 가운데)과 지역환경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오른쪽 줄 가운데)이 최종원 환경유역환경청장(왼쪽 줄 가운데)과 지역환경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14일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을 위한 지역현안을 논의했다.

정장선 시장은 도시개발로 악화된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에 대한 어려움을 설명했다.

더불어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평택호 수계 2도 10개시 및 전문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평택호 수질개선협의회’구성 ▲녹조의 주범인 총인(T-P)저감을 위한 유역 내 지자체 총인처리시설 설치지원 ▲통복천 등 도심하천 수질개선을 위한 국고보조 등을 공식 건의했다.

평택호는 현재 농업용수 기준인 4등급을 초과, 과영양단계에 이미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원 청장은 화성시 등의 수질개선 지원사례 등을 들며 “평택호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농업용수와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중요한 호수임에도 매년 녹조로 지역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평택호 수질이 조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시는 산림녹지율이 18%로 전국 최저인 데다 불리한 지리적 위치로 매년 미세먼지와 하천 녹조로 인해 삶의 질 하락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환경 정책을 최우선과제로 시정을 펼치고 있다”며 “자전거도로가 잘 조성돼 있고 수려한 수변 경관 등 자연적 가치가 뛰어난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에 앞으로도 중앙부처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