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음 한뜻으로 바이러스 극복...수원시에서 일어나는 응원 물결
상태바
한마음 한뜻으로 바이러스 극복...수원시에서 일어나는 응원 물결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2.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SNS로 의료진·환자 응원
시 공작자들은 진천·음성 농수산 특산물 구매
응원캠페인을 시작한 수원시자원봉사센터 관계자들이 응원메시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수원시)
응원캠페인을 시작한 수원시자원봉사센터 관계자들이 응원메시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당신이 있어 우리 대한민국! 모두가 소중한 우리 이웃! 함께 응원하면 바이러스 아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사태를 극복하자는 의지가 담긴 이 캠페인 문구는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서 시작됐다.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모두가 하나 되어 손을 잡자는 물결이 수원시에서 일고 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힘들어하는 의료진과 환자를 위한 응원 릴레이 캠페인’을 제안했다.

감염된 환자를 위해 밤낮없이 헌신하는 모든 의료진을 위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응원하기 위한 아이디어다.

캠페인 문구를 손글씨로 작성하고 인증샷을 찍어 본인의 SNS에 게시한 뒤 해시태그를 달고 전체공개를 하는 방법으로 참여하는 간단한 방식이다.

#의료진 여러분 #오늘도 #고생하셨습니다 #힘내세요! 등의 해시태그도 포함한다.

릴레이 캠페인은 10일 오후 현재 280여 건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센터는 지역 내 자원봉사단체 및 봉사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캠페인을 알림으로써 성숙한 시민의식이 확산하길 기대하고 있다.

응원캠페인 참여방법.(자료=수원시)
응원캠페인 참여방법.(자료=수원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공직자는 물론 지역사회단체와 시민 역시 자발적으로 각종 예방 및 응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방역봉사단과 작은행동한사랑 등 수원지역 봉사단체들은 10일 수원시 무료급식소와 지역아동센터에 방역 자원봉사 활동을 시작했다.

민간단체도 힘을 모았다. 지동 제일교회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수원 차이니즈 공동체는 우한 거주 중국인들을 위한 마스크 등 생활 물품 보내기와 모금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만천하 이주여성협회 등 비영리단체의 모금도 자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시 공직자들은 우한 교민을 받아들인 아산·진천·음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11일부터 일주일간 수원시 모든 공직자가 진천군, 음성군의 딸기와 사과, 배, 버섯 세트 등 농수산 특산품을 팔아주기에 자율적으로 동참한다. 조만간 아산의 특산품 구매도 조율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감염증을 극복해내는 시간 동안 어렵고 힘들겠지만, 수원시는 시민 여러분과 함께 꿋꿋이 견뎌내고 마침내 이겨낼 것”이라며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방역 관계자들을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