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빅데이터 정책, 어떻게 구상되나
상태바
의왕시 빅데이터 정책, 어떻게 구상되나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2.1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1일 ‘빅데이터 정책 활용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진행
11일 열린 의왕시 빅데이터 정책활용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사진=의왕시)
11일 열린 의왕시 빅데이터 정책활용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사진=의왕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의왕시는 1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빅데이터 정책 활용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빅데이터 기본계획은 현안 해결의 실증적 정책지원과 공공빅데이터 활용 등 데이터 기반의 행정 활성화를 위한 계획으로, 의왕시 빅데이터 비전과 전략체계 구축 및 분석과제 로드맵 등의 내용이 담긴다.

보고회는 빅데이터 행정의 향후 3년간의 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차정숙 부시장 주재로 윤미경 의왕시의회 의원을 비롯해 자문단, 관련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빅데이터 관련 정책동향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논의로 진행됐다.

시는 보고회에서 도출된 관련 전문가의 자문사항과 실무부서의 의견 등 추가·보완해야 할 사항을 면밀히 검토 후 4월 최종 용역결과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공직자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과제 활용방안 등에 대한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차정숙 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빅데이터 기본계획을 수립,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시 여건에 부합하는 빅데이터 기본계획이 수립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