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단된 수원시 일자리사업 재가동
상태바
코로나19로 중단된 수원시 일자리사업 재가동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2.14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취업 지원·직업 훈련 프로그램 계획대로 추진
다음달 3일 ‘희망일터 구인·구직의 날’ 행사 개최
이성률 일자리정책관(가운데) 등 수원시 관계자들이 13일 지역 일자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이성률 일자리정책관(가운데) 등 수원시 관계자들이 13일 지역 일자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일자리사업을 정상 추진한다.

시는 13일 시청에서 열린 일자리 협업 기관 관계자와 코로나19 대응 대책 회의에서 지역일자리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행정적인 지원 대책도 논의했다.

이성률 시 일자리정책관과 창업지원센터, 수원일자리센터, 팔달·영통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신중년 인생이모작지원센터 등 일자리 협업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회의에선 바이러스 때문에 연기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 직업 훈련 프로그램을 계획대로 운영한다.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일자리사업은 확대하기로 했다.

또 일자리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초기창업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구직자와 구인기업을 직접 연결해 줄 계획도 마련했다. 다음달 3일 ‘희망일터 구인·구직의 날 행사’를 열고, 4월 중 대규모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젠 계획했던 일자리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시민들 불안감이 남아있는 만큼, 프로그램을 운영할 때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자”고 입을 모았다. 일자리 사업 홍보도 더 강화하기로 했다.

이성률 일자리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발생으로 생산과 소비가 동시에 위축돼 지역경제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라며 “일자리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