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국비 6억원 확보
상태바
평택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국비 6억원 확보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2.1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전경.(사진=평택시)
평택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전경.(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평택시는 국토교통부의 ‘2020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국비 6억원을 포함한 총 12억원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별개의 시스템으로 운영되던 방범과 재난, 교통 등 영상정보를 유기적으로 연계·융합한 스마트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일이다.

경찰서 및 소방서의 정보시스템과 CCTV 통합관제센터 영상정보를 연계해 112센터 긴급 영상지원, 112 및 119긴급출동 지원, 수배차량 검색 지원 등의 협업 서비스망을 갖추게 된다. 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화재 및 지진 등의 재난상황 긴급대응을 지원하고 어린이 및 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 지원 연계 서비스망을 구축하게 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을 통해 노인, 여성, 어린이들이 안전한 도시안전망을 구축해 범죄 예방과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겠다. 또 시를 찾는 관광객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도시 평택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