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천지 과천본부 강제 진입...명단 확보 주력
상태바
경기도, 신천지 과천본부 강제 진입...명단 확보 주력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2.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10시30분 경찰 협조 받아 역학조사관 공무원 등 40여 명 투입
경기도가 신천지 관련 시설을 폐쇄(사진)한 데 이어 25일 과천본부에 대한 강제역학조사에 나섰다.(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신천지 관련 시설을 폐쇄(위)한 데 이어 25일 과천본부에 대한 강제역학조사에 나섰다(아래).(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한 긴급 강제조사에 나섰다.

25일 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도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역학조사관과 공무원 등 40여 명을 신천지 과천교회에 투입,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신천지 명단과 자료 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강제조치는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예배에 참석했던 서울 서초구와 안양시 거주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이뤄졌다는 게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에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강제조사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과천예배는 대구 집단감염 원인으로 지목된 집회(9,336명 참석)와 유사한 규모의 대형 집체행사다.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이 예배의 출석 신도를 대상으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며 "(강제역학조사를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또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며 "출석현황을 확보하는 대로 철저하게 크로스체크 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 신천지 측이 정부에 신도 전체 명단을 제공하기로 한 만큼 경기도의 조사에도 원활하게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