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시민단체와 세교동 방역 현장 방문
상태바
정장선 평택시장, 시민단체와 세교동 방역 현장 방문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2.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맨 오른쪽)이 세교동 상점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맨 오른쪽)이 세교동 상점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27일 세교동 지역을 찾아 시민단체와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세교동 지역은 지난 23일 평택에서의 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역으로 확진자 이동 동선이 다수 포함돼 있다.

방역 활동은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세교동 단체장협의회에서 자발적으로 추진했다. 상가 지역 등 확진자 이동 동선은 물론, 다중이용시설도 소독했다.

소남영 세교동 단체장협의회 위원장은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단체장들이 솔선수범해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자발적으로 방역 활동을 진행해주고 계시는 세교동 단체장들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철저한 방역으로 시민의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