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시민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당부
상태바
정장선 평택시장, 시민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당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3.2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코로나19 대응 및 점검회의 주재
2주 뒤 개학 앞두고 확산 방지 주력
정장선 평택시장(가운데)이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오른쪽 두번째)이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23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점검회의에서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또 시 공직자들에게 전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주문했다.

정 시장은 “앞으로 2주 후면 각급 학교들이 개학을 하는 상황에서 당분간은 불편하더라도 확산 방지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며 “2주간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은 2주간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 시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수 있도록 현장 점검 등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지금까지 추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한층 더 강화해 시민 캠페인을 전개하는 한편, 대 시민 문자, SNS, 주요 거리 현수막 걸기 등 전 시민이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대해선 부서별로 점검반을 편성, 운영 상황과 방역 조치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